"서울대병원뿐 아니라 대형 사립병원도 동참 필요한 단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를 줄이는 게 시급한 현안으로 대두한 가운데 위급한 중증환자를 서울지역 병원으로 옮겨 분산 치료해야 한다는 의견이 국립대 병원장 회의에서 제시됐다.

국립대병원협의회(회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는 지난달 29일 전국 10개 국립대(강원대·경북대·경상대·부산대·서울대·전남대·전북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 병원장들이 충북 C&V센터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환자 치료를 위해 전국적으로 의료시설을 공유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2일 밝혔다.

협의회에 따르면 회의에 참석한 병원장들은 급증하는 환자를 해당 자치단체 소재의 의료기관에서 치료할 수 있는 단계를 넘었다는 데 공감하고, 서울대병원뿐만 아니라 서울지역 대형 사립대학병원도 지방 환자 치료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증환자의 경우 지방 의료원과 중소병원에서도 치료하고, 위급한 중증환자는 의료진과 시설이 잘 갖춰진 서울지역 대형병원으로 보내는 분산 정책이 필요하다는 게 협의회의 입장이다.

아울러 지방 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 환자의 입원으로 우선순위에서 밀린 일반 중증환자의 수술을 서울지역 병원에서 소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하자는 의견이 개진됐다고 협의회는 전했다.

협의회는 또한 환자 이동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전화상담과 처방은 '전화진료'로 용어를 정리하고, 처방기간도 최대 8주까지 확대하는 것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립대병원협 "코로나19 위급환자, 서울 대형병원서 치료하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