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서 택시 타고 인천 온 탈영병…기사 신고로 붙잡혀

강원도 육군 부대 소속 이등병이 근무지를 무단 탈영해 택시를 타고 인천까지 왔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2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께 군부대에서 탈출한 군인을 차에 태우고 인천으로 가고 있다는 택시기사의 신고가 접수됐다.

택시기사는 강원도 철원에서 탈영병을 택시에 태우고 인천으로 이동하면서 신고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한 도로에서 강원도 철원 한 육군 부대 소속 A(22) 이등병을 붙잡았다.

A 이등병은 당일 오후 6시 40분께 근무지를 이탈한 뒤 전화로 택시를 불러 인천으로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A 이등병은 군부대에서 철조망을 넘어 탈출하는 과정에서 손가락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 이등병은 여자친구가 보고 싶어 탈영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구체적인 경위는 이등병의 신병을 인계받은 군 헌병대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