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이대서울병원 앞에 서울 첫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서울 강서구는 이대서울병원 맞은편 공영주차장 부지에 피검진자가 차에서 내리지 않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 방식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5일부터 운영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설치 장소는 서울지하철5호선 발산역 이대서울병원 맞은편 마곡 8구역 공영주차장 부지로, 넓이는 가로 40m, 세로 72m다.

강서구는 같은 부지에 도보용 선별진료소 2개를 함께 설치해 4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선별진료소에는 의사 2명, 간호사 2명, 행정인력 2명, 안내요원 6명이 근무하게 되며, 운영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강서구는 이를 통해 대기인원이 많아 검사가 지체되고 있는 강서구보건소의 업무량을 분산시키고, 나아가 방화동, 공항동 등에 거주하는 구민들이 보다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이용하면 문진표 작성부터 의사 진료, 검체 채취까지 모든 것이 피검진자가 차에 탄 채로 이뤄져 검사시간이 1인당 종전 1시간 30분에서 5∼10분 수준으로 대폭 단축된다는 것이 강서구의 설명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검사대기로 인한 상호감염을 예방하고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게 됐다"며 "검사대상 구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