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염주체육관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 선별진료소 임시 운영
광주서 모자 확진자와 예배 함께한 신도들 임시진료소서 검사

교회 예배에 참석한 모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보건당국이 함께 예배한 신도들을 위해 임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선별진료소를 마련했다.

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광주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A(48)씨와 B(21)씨 모자가 전날 광주 양림교회(계단교회 예장 합동)에서 주일예배를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들과 함께 예배한 신도들을 검사하기 위한 임시 진료소다.

이 교회에 다니는 신도는 500여명, 이번 예배에 참석한 인원은 200여명으로 광주시는 파악하고 있다.

광주시는 이들 모자와 함께 예배를 드린 신도들의 명단을 확보,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상 증상이 있을 경우 염주체육관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으라고 공지했다.

공지를 받은 신도 150여명이 이곳을 찾아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이들에게 채취한 검체를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등에 보내 검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