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소재 불명 신천지 신도 442명 중 410명 확인"

부산경찰청은 지자체로부터 거주지 미확인자로 통보받은 신천지 신도 442명 중 410명의 소재를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 신속대응팀은 이날 오후 5시까지 410명의 소재를 찾아내 거주지 확인을 요청한 각 지자체에 통보했다.

부산지역 15개 경찰서 가운데 남부경찰서가 130명(111명 소재 확인)으로 소재 파악요청 신도 수가 가장 많았다.

사상(68명), 해운대(43명), 동래(34명), 부산진(33명)이 뒤를 이었다.

15개 경찰서 중 현재 영도, 동부, 서부, 해운대 등 10개 경찰서는 소재 파악을 완료했다.

부산경찰청은 아직 소재를 확인하지 못한 신도와 실시간으로 지자체에서 통보되는 소재 불명자에 대해서는 탐문, 위치 추적 등 모든 수사력을 동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