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드디어 미쳤군…정치적 광신이 이렇게 무서운 것"

공지영 작가가 중국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 전국분포도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투표 잘합시다"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공 작가는 지난달 28일 트위터에 대구 확진 환자와 사망자 숫자가 강조된 전국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그래픽을 올리고 "투표 잘합시다"라고 말했다.

그가 어떤 의도에서 이런 글을 올렸는지는 알 수 없으나 이를 부정적 의미로 받아들이는 여론이 만만치 않다.

이 글에 대한 반응으로 "지금 상황에서 할 소리는 아니네요", "한 지역 시민이 두려움에 떨고 있는데 이런 식의 조롱이 하고 싶으십니까", "사람이 죽어 나가는데 이따위 소리를 하네"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공지영, 코로나19 확진분포도 올리며 "투표 잘합시다"

특히 공 작가와 소셜미디어에서 대립해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글을 강하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다음 날인 지난달 29일 공 작가의 해당 트윗을 캡처한 사진을 링크하면서 "공지영. 드디어 미쳤군.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 저게 이 상황에서 할 소리인가?"라고 비난했다.

그는 "정치적 광신이 이렇게 무서운 것이다.

영혼이 완전히 악령에 잡아먹힌 듯. 멀쩡하던 사람이 대체 왜 저렇게 됐나요?"라고도 했다.

공지영, 코로나19 확진분포도 올리며 "투표 잘합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