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상당 윤갑근·충남 천안 신범철, 이장우 등 현역의원 단수추천
서울·인천 6곳 경선 결과…충청·강원·제주 경선지역 10곳 추가
'청년벨트' 경기 8곳 선정…김은희·신보라 등 청년 16명 인재풀 발표

통합당, 김병준 세종 공천 확정…정우택 청주 흥덕 단수추천(종합)

미래통합당은 1일 4·15 총선에서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세종에, 4선의 정우택 의원을 충북 청주 흥덕에 각각 단수추천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공천 심사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과 김세연 공관위원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세종으로 단수추천을 받으면서 사실상 공천이 확정됐다.

이곳은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해 통합당에 입당한 김중로 의원이 공천 신청을 한 곳이지만 세종이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분구된다면 두 사람이 한 곳씩 나눠서 지역구를 가져갈 전망이다.

세종 지역구 현역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이다.

한국당 원내대표와 당 대표 권한대행을 지낸 정우택 의원의 경우 현 지역구는 청주 상당이지만, 청주 흥덕으로 옮겨서 단수추천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이 지역구의 현역 의원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세종시 설계자이자 기획자이다.

행복하고 아름답고 비전있는 세종시를 만들겠다고 자청해서 높이 평가했다"고 햇으며, 정 의원에 대해서는 "충북에서 승리를 쟁취하기 위해 스스로 쉽지 않은 곳에 들어가겠다는 용기와 결단을 보여줘서 받아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주 상당에는 황교안 대표의 성균관대 법대 동문인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이 단수 추천을 받았다.

외교안보 전문가로 이번 총선을 앞두고 영입된 신범철 전 국립외교원 교수는 충남 천안갑에 단수추천을 받았다.

이곳의 현역은 민주당 이규희 의원이다.

이장우(대전 동구)·정용기(대전 대덕)·이철규(강원 동해·삼척)·이양수(강원 속초·고성·양양)·이종배(충북 충주)·박덕흠(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김태흠(충남 보령·서천)·성일종(충남 서산·태안) 등 현역 의원들도 단수 추천을 받아 공천을 사실상 확정지었다.

통합당, 김병준 세종 공천 확정…정우택 청주 흥덕 단수추천(종합)

공관위는 지난달 28∼29일 서울 3곳, 인천 3곳 등 지역구 6곳에서 진행한 1차 경선 결과도 발표했다.

경선은 각 지역구에서 1천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CATI) 방식의 '100% 국민 여론조사'로 진행됐다.

인천 서구갑에서는 이 지역구 현역인 이학재 의원이 강범석 전 인천 서구청장을 누르고 통합당 후보로 낙점됐다.

제18대 국회의원을 지낸 강승규 전 의원은 서울 마포갑에서 김우석 당 대표 상근특보를 상대로 승리했다.

서울 금천에서는 강성만 전 자유한국당 금천구 당협위원장이 김준용 전 전 대통령 소속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과 이창룡 금천구 체육회 자전거연맹 회장을 눌렀다.

서울 서대문을에서는 송주범 전 서울시의회 예산결산위원장이 김수철 전 서울시의원을 꺾고 본선행 티켓을 확보했다.

인천 남동을에서는 이원복 전 의원이 김은서 전 인천시 아동복지심의위원과 박종우 전 인천시의원을 꺾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인천 부평을에서는 강창규 전 인천시의회 의장이 구본철 전 의원을 꺾었다.

공관위는 경선 지역 10곳도 발표했다.

충북 증평·진천·음성에서 현역인 경대수 의원과 이필용 전 음성군수가 맞붙게 됐고, 충남 아산갑에서 이명수 현 의원과 이건영 전 청와대 행정관이 경쟁한다.

충남 홍성·예산에서도 홍문표 의원과 전익수 변호사가 경선을 치른다.

이밖에 강원 원주을(김대현-이강후), 충북 제천·단양(박창식-엄태영), 충남 천안병(박중현-이창수), 충남 당진(김동완-정석래), 제주 제주갑(구자헌-김영진-장성철), 제주 제주을(김 효-부상일), 제주 서귀포(강경필-허용진) 등도 경선지로 정해졌다.

이와 함께 공관위는 경기 수원정·광명을·의왕과천·남양주을·용인을·화성을·파주갑·김포갑 등 8곳을 당에서 '청년'으로 분류하는 45세 미만 공천신청자들이 경쟁할 수 있도록 한 이른바 'FM(Future Maker·미래창조자) 출마 지역구'로 정했다.

이들 지역구에서는 영입인재 1호인 김은희(28) 전 테니스 선수, 김용태(29) 전 새로운보수당 청년대표, 신보라(37) 통합당 최고위원, 천하람(34) 젊은보수 대표 등 16명이 공천을 놓고 경쟁하게 된다고 공관위는 밝혔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들 지역구를 '청년벨트'로 칭하면서 "도시화가 많이 진척하는 등 젊은 후보를 원한다고 판단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정했다"며 "본인들에게 (지역구를 정할) 선택권을 주고, 자체 경쟁을 해서 후보를 선출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또 청년 후보에게 특혜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동의할 수 없다"며 "현역 의원도 청년벨트에 포함되겠다고 들어갔다.

특혜가 아니고 계급장을 떼고 들어간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 김병준 세종 공천 확정…정우택 청주 흥덕 단수추천(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