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료단체 간담회서 요구·제안 사항 '봇물'
코로나19 공포에 요양병원 간병인들 떠난다…"마스크도 못 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에 노인병원과 요양원 환자 간병인과 요양사들이 떠나고 있다"
1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단체장 간담회에서 인강진 대한요양병원협회 대전시지회장은 이 같은 현실을 전하며 "환자를 돌볼 인력이 부족해지는 게 큰 문제"라고 하소연했다.

인 지회장은 이어 "요즘 마스크를 구할 수 없어 간신히 재고로 버티고 있는데 요양병원과 요양원은 정부의 마스크 우선지원 대상에서도 빠져 있다"며 대전시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제안과 요구가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이동수 대한병원협회 대전시지회장은 "코로나19가 지역 내 확산했을 때 경증 환자와 중증 환자를 각각 어떤 의료시설로 어떻게 이송할지 등 정확한 지침을 대전시가 제공해달라"며 "일선 자치구 보건소와 관련 정보 교류가 원활하지 않은 점 등도 보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중화 대전시의사회 중구분회장은 "유증상자들이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할 격리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이 다른 지역보다 확산 속도가 빠르지는 않지만, 확진자가 늘어날 경우 의료 인력과 병상 등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며 "함께 협력해서 해결할 과제를 적극적으로 수렴해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