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4번째 코로나19 확진자…서울대 외부연구실 근무

서울 관악구는 관내 4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이 확진자는 서림동 소재 서울대 외부 연구실에서 근무하고 청룡동에 거주하는 24세 여성이다.

그는 지난달 25일 오후 7시 25분께 관악로 163 '긱스타PC'를 방문했다가 26일 오전 0시 40분께 도보로 귀가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27일까지 집에만 머무르다가 목 따끔거림과 재채기가 나올 듯한 코 간지러움을 느낀 뒤 28일 오후 8시께 관악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확진 통보는 29일 오후 11시 17분께 이뤄졌다.

연구실에서 함께 근무한 다른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된 가운데 정확한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이다.

구는 확진자 방문 장소와 주변 지역 소독을 마쳤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