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연락 안 되는 신천지 신도 312명…경찰, 소재 파악

인천시가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1만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 나선 가운데 연락이 닿지 않는 인천 지역 신천지 신도 312명에 대해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

인천시는 1일 연락이 닿지 않는 신천지 신도나 교육생 312명의 명단을 인천지방경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는 앞서 신천지 신도 9천875명, 교육생 1천951명 등 1만1천826명을 확인해 이 중 312명에게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확인을 요청했다.

인천경찰청은 인천시로부터 받은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명단을 토대로 이들의 연락처와 거주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인천경찰청은 이미 김철우 수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신속 대응팀을 구성한 바 있다.

신속 대응팀은 인천경찰청과 10개 일선 경찰서의 수사과·형사과·여성청소년과·정보과 소속 경찰관 253명으로 구성됐다.

인천경찰청은 예상보다 연락이 닿지 않는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수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지능범죄수사대와 광역수사대 인력 등을 추가로 투입할 지 여부를 검토중이다.

인천시는 대구·경북 지역을 방문한 적이 있거나 발열·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는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26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50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217명이 결과 대기 중이거나 검체 채취 예정이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인천시로부터 이제 막 신천지 신도 명단을 넘겨받았다"며 "신속히 연락처와 소재를 파악해 인천시와 군·구의 코로나19 검사 등을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