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위반·병원이송 거부 잇단 고발…대구시 "단호 대처"

대구시가 자가격리 위반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방해한 사람을 잇달아 고발 조치했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한 간호사 3명, 간병보호사 1명, 무직 1명 등 5명을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시는 병원 이송을 거부하거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거짓 진술을 한 시민도 추가 고발할 방침이다.

자가격리 위반·병원이송 거부 잇단 고발…대구시 "단호 대처"

한편 대구지방경찰청은 보건소 직원에게 침을 뱉었다가 앞서 고발 조치된 코로나19 확진자 A씨를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대인 이 여성은 지난달 28일 오전 3시께 앰뷸런스로 이송되는 중 운전하던 대구 달성군보건소 공무원 A(44)씨 얼굴에 침을 뱉은 혐의를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