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공지영씨(사진=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씨(사진=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씨가 광역단체장 선거결과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지역별 환황을 공유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그는 두 지도를 비교한 사진을 올리면서 "투표의 중요성 후덜덜"이라고 글을 올렸다. 해당 두 지도는 당 색깔과 확진자 색깔이 붉은 색으로 같게 표시됐다. 공 씨는 "투표 잘합시다"라고 했다가 "투표의 중요성 후덜덜"로 바꿨지만, 처음 글이 복사되면서 SNS를 타고 번지고 있다.

공씨의 페이스북에는 "시민들만 불쌍하다", "그럼에도 이번 선거에도 그 당을 찍을 것 같다"며 지지하는 댓글들이 올라와있다.

공 씨는 또 '새누리(신천지) 고문이 서청원 의원?'이라는 글과 함께 관련 기사를 공유하기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공 씨를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공지영. 드디어 미쳤군"이라며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 저게 이 상황에서 할 소리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정치적 광신이 이렇게 무서운 겁니다. 영혼이 완전히 악령에 잡아먹힌 듯. 멀쩡하던 사람이 대체 왜 저렇게 됐나요?"라고 푸념했다.

진 전 교수의 SNS에는 "대구에서는 투표 잘못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는 말을 하고 싶은 건가", "기가 막힌다. 진영논리가 이렇게 무섭다"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공지영, 코로나19 현황 공유하며 "투표 잘합시다"…진중권 "드디어 미쳤군"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