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거리서 많은 사람이 대화하면 재채기 안 해도 감염 위험"
후지필름 자회사, 일본 정부 요청에 아비간 증산 검토
日 "환자 늘면 일반병원도 감염의심자 수용" 코로나19 대책발표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대폭 늘어나면 일반 의료 병원에서도 감염 의심자를 수용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일본 정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종합 기본대책을 25일 결정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으로 환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지역이 생기는 경우 일반 의료기관에서도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이들을 수용하도록 한다.

대신 일반 환자에 전염할 가능성을 줄이도록 진료 시간이나 통행로 등을 구분하는 등의 조치를 한다.

일본 정부는 중증 환자를 우선 치료하는 태세를 강화해 사망자 발생을 억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중증 환자를 먼저 수용할 의료기관을 미리 결정하도록 각 지방자치단체에 요구해 역할 분담을 명확하게 하기로 했다.

이 밖에 입원자 증가에 대비해 병상과 인공호흡기를 확보하며 원내 감염 확산을 피하도록 경증 환자는 자택에서 요양하도록 요구하기로 했다.

고령자 시설에서 환자가 발생한 경우는 입원 치료를 하도록 한다.

일본 정부는 발열 증상이 있는 직원에게 휴가를 주고, 시차 출근·텔레 워크 등을 도입하도록 기업·단체 등에 요청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가까운 거리에서 많은 사람이 대화하는 상황에서는 재채기가 없어도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규정했다.

아울러 코로나19에 감염됐음에도 증상이 없거나 경증인 사람이 많지만, 인플루엔자보다 중증이 될 위험이 높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 일본 내에서는 환자가 소규모 집단에서는 확인됐으나 대규모 감염이 발생한 지역이 없다고 분석하고 "환자가 증가 속도를 가능한 한 억제하는 것은 앞으로 국내의 (코로나19) 유행을 억제하는 데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밝혔다.

日 "환자 늘면 일반병원도 감염의심자 수용" 코로나19 대책발표

이를 위해 집단 발생을 조기에 파악해 대응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열린 대책 회의에서 감염자가 최근 급증한 홋카이도(北海道)에 전염병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대책팀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일본 후지(富士)필름의 자회사인 후지필름도야마(富山)화학은 일본 정부의 요청을 받고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 약인 '아비간'(일반명 Favipiravir)의 증산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달 22일부터 아비간을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약하기 시작했다.

이 약은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해 일본 정부가 판단하는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다는 조건으로 2014년 승인됐으며 일본에 약 200만명분이 비축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