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봉쇄' 표현에 통합당 대구 국회의원들 공동성명

미래통합당 대구지역 현역의원들은 25일 여권의 고위 당·정·청 협의회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대구·경북(TK)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조치 시행'이라는 표현이 나온 것과 관련, 공동 성명을 내고 사과와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요구했다.

의원들은 "중국인 전면 출입금지를 통한 초기 방역에 실패한 정부가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대구·경북 탓으로 돌리려고 하는 작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구와 경북은 바이러스 차단의 가장 기초적인 마스크와 생필품은 물론 의료장비 부족으로 도시 전체가 마비되는 혼란에 휩싸였지만, 정부는 그동안 뒤늦게 감염병 위기경보를 말로만 심각 단계로 격상했을뿐 현실적인 지원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지역 이동 차단이 아니라는 핑계를 대고 있지만, 이는 힘겹게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에게 허탈감과 큰 상처를 주는 것"이라면서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대구·경북이 수차례 요구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요청을 신속히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낮 대구시청에서 열린 특별대책회의에서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설명해 드린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