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세 20대 회사원, 신천지 예배로 감염…62세 주부는 확진자 딸과 생활하다 감염
두번째 확진자 다녀간 좋은삼정병원 일부 시설 폐쇄했다가 소독 후 정상 운영
울산 3·4번 확진자, 버스로 창원·경산 방문…접촉자 파악중

울산서 25일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4번 확진자는 모두 창원과 경산 등 외지를 다니며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시간 대중교통 등을 이용한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

울산시에 따르면 3번 확진자인 28세 중구 거주 회사원은 16일 울산 1번 환자와 동 시간에 울산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고, 나흘 뒤인 20일 발열과 두통, 가래 증상이 나타났다.

22일 토요일에는 창원에 사는 여자 친구 집을 방문한 뒤 창원시 보건소를 찾아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23일 일요일에 창원에서 시외버스를 이용해 울산으로 돌아왔고 신복로터리에 하차했다.

24일에는 자택에서 머물렀고, 25일 오전 1시 45분 창원시보건소에서 확진 통보를 받았다.

울산 3·4번 확진자, 버스로 창원·경산 방문…접촉자 파악중

또 동구에 사는 62세 주부 4번 확진자는 17일부터 20일까지 경북 경산에 사는 딸 집에 머물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딸은 24일 오후 11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딸은 1년 반 전에 신천지교회를 다녔고 현재는 신도는 아니지만, 신천지 교인을 만나 감염된 2차 감염자로 보건당국은 추정했다.

4번 확진자는 시외버스로 경산 딸 집을 찾았고, 20일 시외버스로 다시 삼산동 울산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한 뒤 시내버스로 동구 집으로 갔다.

21일부터 23일까지는 집에서 지냈고, 23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몸살 기운에 콧물, 37.4도에 이르는 열이 나기 시작했다.

이어 오전 10시 다시 127번 시내버스를 타고 중구 번영로에 있는 류마장구본승내과에서 진료 받았고, 낮 12시 같은 건물에 있는 행복한 약국에서 약을 받아 갔다.

오후 1시 30분에는 택시를 타고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고, 25일 오전 7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4번 환자는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에도 외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받은 다음 날인 24일 오전 10시 남목초등학교 맞은편 농협 ATM기를 이용했고, 오후 1시에는 택시를 타고 동구 남목동 선린약국을 찾았다.

또 25일 오전 5시 남목교회에서 새벽기도를 했고 곧이어 오전 7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는 4번 환자 이동 경로에 접촉자가 어느 정도 규모인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울산시는 현재 심층 역학조사 중이며 추후 이동 경로가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 두번째 확진자인 중구 다운동 50세 주부가 김기약 처방을 위해 찾은 좋은삼정병원은 이 주부가 24일 오전 9시 30분 확진 판정 받은 뒤 별관 2층 내과외래와 내시경센터 등 일부 시설을 4시간 동안 일시 폐쇄했으나, 방역소독 후 다시 병원 문을 열고 정상 진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