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원 특별 출연…중기부, 소상공인에 450억원 추가 지원

중소기업을 돕는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기업)으로 참여했던 KB국민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국민은행이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억원을 특별 출연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45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음식업·숙박업·관광업·도소매업·운송업 등 코로나19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충남 천안·아산, 충북 진천 및 대구·경북 소재 소상공인이다.

이들에 대해서는 보증 비율을 85%에서 100%까지 높여주고 보증료율은 1.2%에서 0.8%까지 낮춰주며, 지역 신용보증기금의 심사를 거쳐 업체당 최대 5천만원까지 보증 지원한다.

신청은 이달 28일 전국 KB국민은행 영업점과 전국 16개 지역 신보 영업점에서 할 수 있다.

중기부는 국민은행을 비롯해 금융권 '자상한 기업'인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등도 정부 지원책에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지난해에도 외식업 자영업자를 위해 450억원 규모의 특화 금융상품을 출시하며 중기부가 추진 중인 자상한 기업 프로젝트의 4번째 기업으로 참여한 바 있다.

'자상한기업 4호' 국민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나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