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와는 관련 없어…접촉자 조사중

경기 평택시는 송탄보건소 60대 금연단속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평택서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 발생…금연단속원

A 씨는 금연지도를 위해 평택 지역 여러 곳을 돌아다녔으나, 항상 마스크를 쓰고 업무를 수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 20일 오후 4시 평택사랑외과의원(중앙로 80-1), 4시 10분 평택 프라자약국(중앙로 84)을 방문했다.

이후 관내 32곳을 돌며 금연지도를 했다.

21일 오전 7시 20분에는 서울 경찰병원으로 가 소화기내과 정기검진을 받고, 오전 10시에 송탄보건소로 출근해 관내 34곳을 다니며 금연지도 업무를 봤다.

22일부터 23일까지는 동삭동 현대아파트 자택에 머물렀으며, 24일 오후 2시 25분 정기검진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서울경찰병원에 들렀다가 발열 증상이 나타나자 코로나19 선별 진료소를 찾았다.

그리고 하루 뒤인 이날 오전 9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파주의료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가족들은 격리조치 됐다.

시는 현재 A 씨의 동선을 따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A 씨는 신천지 교회와는 관련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A씨는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는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했다"고 말했다.

한편 A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평택 지역 확진자는 총 3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