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봉쇄 진의 모르나…있을 수 없는 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5일 "봉쇄의 진의를 몰라 답을 할 수 없으나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대구·경북 봉쇄 조치'라는 용어를 쓴 데 대한 질문에서 이같이 답했다.

이 지사는 "무슨 뜻인지 정확하게 파악이 안 됐다"며 "중국 우한 같은 폐쇄를 한다는 그런 것인지, 지금 (시·도민)에게 요청한 이동 제한과 자가격리 등을 조금 강하게 이야기 한 것인지 충분히 파악해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게(봉쇄)까지는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