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프랜차이즈 맘스터치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전국 가맹점에 대한 단계별 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가맹점을 확진·심각·주의 등 3단계로 나눠 본사 차원에서 실질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가맹점에 대해서는 자발적 휴점과 추가 방역을 하고, 본사에서 격려금 및 물품 대금의 일부를 지원한다.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의 가맹점은 심각 단계로 분류해 물품 대금 일부를 지원한다.

현재 대구·경북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나머지 대부분 가맹점은 주의 단계로 분류하고 본사 차원에서 위생 관리를 지원하는 비상운영 체계를 가동한다.

아울러 맘스터치는 향후 가맹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매출 증대 프로모션도 벌일 계획이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가맹점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는 단계별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맘스터치,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매장 등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