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후베이 지역 신규 확진 9명…첫 한자릿수까지 떨어져
누적 확진 7만7천여명·사망 2천600여명…완치 2만7천여명
중국 '양회' 연기 속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째 600명 아래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마저 연기한 가운데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600명 밑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자가 7만7천여명, 사망자가 2천600여명에 달하는 등 중국의 피해는 막대하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24일 하루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508명과 71명 늘었다고 25일 발표했다.

24일까지 중국 전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7만7천658명, 사망자는 2천663명이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 1천749명을 기록한 뒤 19일 394명, 20일 889명, 21일 397명, 22일 648명, 23일 409명, 24일 508명으로 주춤한 상태다.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신규 확진자 수도 21일 31명, 22일에는 18명, 23일 11명에 이어 24일 9명으로 한 자릿수까지 떨어졌다.

중국 '양회' 연기 속 코로나19 신규 확진 이틀째 600명 아래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499명, 사망자는 68명 각각 늘었다.

이 가운데 발병지 우한의 신규 확진은 464명, 사망은 56명으로 여전히 중국에서 피해가 가장 심각한 지역이었다.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2천824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2만7천323명이다.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4만7천672명이며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9천126명이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121명이다.

홍콩에서 81명(사망 2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30명(사망 1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