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대구 경북 최대 봉쇄조치"
"방역망 촘촘히 하는 것…지역 출입 자체를 막는 건 아냐"
"빠른 시일 내 추경 편성"
"마스크 생산량 50%, 지자체 통해 공급"
[종합] 대구·경북 차단 넘어 봉쇄된다…"지역 출입 막는 건 아냐"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중 80%를 웃돌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이 최대 봉쇄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코로나19 확산과 경제 둔화를 막기 위해 이 지역의 통상적인 차단 조치를 넘어 봉쇄조치에 더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등의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했다.

대구·경북지역 환자만 24일 오후 4시 기준으로 국내 총 확진자 833명 가운데 636명(83.3%)에 이른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코로나 관련 방역상황, 마스크 수급 안정 대책, 경제 대책 등을 논의했다. 먼저 확산이 빠르게 일어나고 있는 대구·경북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봉쇄 조치는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국무회의에서 자세한 내용이 의결되면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곧바로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라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부연 설명했다.

당정청은 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차 예비비 확보와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검역법 등의 처리를 추진할 예정이다.

당정청은 코로나19 파급 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한 종합 패키지 대책을 이번주 안에 발표하는 한편,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추경을 편성하고 국회 상황이 정상적으로 운영이 어려우면 긴급재정명령도 검토키로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코로나 사태가 국회,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 전국가적 관점에서 힘을 모을 사안이라는 것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행정부 차원 패키지 대책에 재정 역할도 모색하기로 했다"고 했다. 또 "국회 상임위원회와 본회의가 열릴 수 있다면 국회에서 추경을 빨리 처리하고, 열리지 않는 상황이면 야당과 협의해 긴급재정명령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청은 추경 편성 등 재정 지원을 확대하면서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자영업자 등에 대한 특별한 지원과 함께 수출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대료로 고통받는 중소기업·자영업자를 위해 임대료 인하 등과 관련한 건물주·자영업자 세제혜택도 추경에 포함키로 했다.

당정청은 아울러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해서는 하루 생산량의 50%를 공적의무 공급으로 하기로 했다. 공적의무 공급이란 기존 상업 유통망이 아닌 농협, 우체국, 지자체 등을 활용해 국민에게 안정적으로 마스크를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청도 지역, 저소득층·취약계층·의료진이 무상공급 확대 대상이다. 마스크 수출물량은 하루 생산량의 10%로 제한하기로 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