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이후에야 신천지 교인 사실 밝혀
방역 실무 담당할 인원이 격리 조치
방역 업무 공백 불가피
24일 오전 대구 이마트 만촌점 앞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려고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24일 오전 대구 이마트 만촌점 앞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려고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서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알고 보니 이 공무원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었다.

대구 서구 보건소 감염예방의약팀장인 A 씨는 24일 확진 판정 이후에야 자신이 신천지 교인임을 뒤늦게 밝혔다. 결국 이날 오후 A 씨와 같이 근무한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원 4명이 집단으로 감염되면서 대구 서구청은 보건과가 있는 보건소 4층을 폐쇄했다. 보건소에 근무 중인 직원 33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이곳에 파견 나온 공중보건의 5명도 원래 근무지로 돌려보냈다.

이 지역 방역 실무를 담당할 인원이 격리 조치되면서 업무 공백이 예상된다.

서구청은 대신 구청 회의실에 보건과 기능을 대체할 공간을 만들고 구청 보건·행정직원 33명을 임시 투입할 방침이다. 대구시에 공보의 추가 파견도 요청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