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내 수처리 시설에서 시작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 조사 중"


충남 당진시 동부제철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불은 1시간 30분 만인 오후 2시 56분께 진화됐다.

15일 충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충남 당진시 송악읍 동부제철소에서 15일 오후 1시 31분께 불이났다. 불은 제철소 내 수처리 시설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큰 불길과 검은 연기가 치솟으면서 '공장에서 큰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에 수 차례 접수됐고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소방당국은 당진소방서와 아산·서산소방서, 중앙119구조단, 광역기동대 등 장비 24대와 인력 78명을 투입했다. 큰 불길이 30분 만에 잡히면서 대응 1단계는 오후 2시께 해제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상은 익명의 제보자가 실시간 동영상 제보App '틈'을 통해 제보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