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진천 격리 우한 교민 366명 일상으로…내일 334명 2차 퇴소

"혼자 밥 먹을 때 많이 외로웠어요.

가장 하고 싶은건 가족과 함께 밥 먹는 거예요.

"
"격리 생활 동안 혼밥 외로웠어…가족과 함께 밥 먹고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2주 동안 격리 생활을 마치고 15일 일상으로 돌아갔다.

교민들은 이날 오전 정부합동지원단이 준비한 버스 20대(아산 11대, 진천 9대)에 나눠타고 각자의 집이나 체류지로 향했다.

경찰인재개발원을 빠져나온 버스 중 5대가 약 20분 후 KTX 천안아산역에 정차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교민들은 버스에서 내리고서 열차를 타기 위해 각자 이동했다.

한 어린이는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폴짝' 뛰어오르더니 "와∼"하고 소리를 지르며 해방감을 만끽했다.

"격리 생활 동안 혼밥 외로웠어…가족과 함께 밥 먹고파"

교민 조모(53) 씨는 "회사일 때문에 우한에 체류했는데 상황이 점점 악화해 우려가 컸다"며 "격리 생활이 혼자와의 싸움이라 생각했지만, 다른 사람들의 도움으로 잘 이겨낸 것 같다"고 격리 생활을 마친 소회를 밝혔다.

또 다른 교민은 "시설에서 매일 떡이나 과일과 음식을 넣어주는 등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써줘서 고맙다"며 "항상 마음에 간직하고 살겠다"고 말했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떠난 버스 1대도 오전 11시께 청주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우한 유학생 박모(19) 군은 "지금 가장 하고 싶은 건 가족과 함께 영화관에 가서 영화도 보고 밥도 함께 먹는 것"이라며 "시설 안에서 혼자 밥 먹으며 많이 외로웠는데, 제일 먹고 건 김치찌개"라고 말했다.

이어 "낯선 외부인이 들어왔는데도 따뜻하게 대해 준 정부 관계자와 진천 주민에게 '고맙다'는 말 꼭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격리 생활 동안 혼밥 외로웠어…가족과 함께 밥 먹고파"

오전 11시 50분께 수원 버스터미널 옆 입구에도 버스 3대가 멈춰 섰다.

저마다 지친 기색이 역력한 교민들은 선물로 받은 듯한 쌀 선물 상자를 들고 차례대로 버스에서 내렸다.

수원에 거주한다는 40대 중반 남성은 "살면서 격리를 처음 경험해봤는데, 책도 넣어주고 TV와 인터넷도 쓸 수 있어서 크게 지루하거나 괴롭진 않았다"며 "격리 기간 내내 음식을 너무 많이 챙겨줘서 밖에 나와서 먹고 싶은 음식이 없다"고 미소 지으며 답했다.

이날 우한 교민들을 태운 버스가 정차한 장소 주변에는 이들을 애타게 기다리던 가족들의 모습도 눈에 많이 띄었다.

우한으로 출장을 갔다가 격리 생활을 한 남편을 마중 나온 아내는 "매일 전화 통화해서 안부를 물었는데, 실제로 보니 건강해 보여서 다행"이라며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

"격리 생활 동안 혼밥 외로웠어…가족과 함께 밥 먹고파"

일부 교민들은 가족의 얼굴을 확인하자마자 품에 안으며 그동안 쌓인 그리움을 달래기도 했다.

이날 수용시설을 떠난 교민들은 서울,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이동해 권역별 거점에 내려 각자 거주지로 돌아갔다.

오는 16일에는 아산에 남은 교민 334명들이 퇴소한다.

(양영석, 전창해, 권준우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