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을 해온 교민 700명 가운데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퇴소했다.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