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 식품영양학과 동아리 '푸디어스' 손 소독제 500개 제작
"품귀현상이라고?" 손 소독제 만들어 어르신에 전달한 대학생들

반찬 나눔 봉사활동을 하던 식품 영향학과 학생들이 전공지식을 살려 직접 만든 손 소독제를 학교와 사회 취약계층에게 나눠줘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5일 부산 동서대학교에 따르면 식품영양학과 학과 동아리 '푸디어스' 학생 50여명은 최근 손 소독제 500개를 만들어 학교 인근 홀몸 어르신과 학교 내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전달했다.

손 소독제 전달 봉사는 학생들이 수년째 진행하고 있는 반찬 나눔 봉사에서 시작됐다.

푸디어스는 직접 구매한 식자재로 음식을 조리해 학교 인근 홀몸 어르신을 찾아가 나눠주는 봉사를 수년째 하고 있다.

학생들은 반찬을 만들어 전달하는 것을 넘어 어르신들 말동무가 되어드리고 있다.

"품귀현상이라고?" 손 소독제 만들어 어르신에 전달한 대학생들

반찬을 전달하러 간 학생들은 어르신들 고충을 듣던 중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필수품이 되어버린 손 소독제가 어르신들에게는 사치품인 것을 알고 직접 제작해 전달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학생들은 식품 미생물 시간이 배운 지식과 교수들에게 자문해 품귀현상으로 시중에 고가에 판매되는 손 소독제와 유사한 제품을 뚝딱 만들어냈다.

손 소독제 용기 가격도 많이 올랐는데 학생들이 십시일반 모은 동아리 회비로 구매했다.

학생들은 넉넉하게 500개를 만들어 학교와 중국인 유학생들에게도 나눠주고 있다.

이현숙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학생들이 전공지식을 총동원해 시중에 판매되는 상품과 유사한 성분이지만 훨씬 저가로 손 소독제를 만들었다"며 "무엇보다도 어르신들과 학교에 따뜻한 학생들 마음이 잘 전달됐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품귀현상이라고?" 손 소독제 만들어 어르신에 전달한 대학생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