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카바이러스 이집트숲 모기 / 사진=한경DB.

지카바이러스 이집트숲 모기 / 사진=한경DB.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동남아 여행을 다녀온 한국인 3명이 지카바이러스 감염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한국인 남녀 3명은 1차 검사에서 지카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진을 위한 2차 항체 검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월 동남아 여행(필리핀 2명, 베트남 1명)을 다녀온 뒤 감염병 증상이 생겨 2월 초 병원을 찾았다. 이후 1차 진단키트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2월에만 지카바이러스 감염 환자 3명이 한꺼번에 발생한 건 이례적이다.

지카바이러스는 발생률을 계속 감시할 필요가 있는 3급 법정 감염병에 속한다. 주로 해외에서 모기(이집트숲 모기 등)에 물려 감염되며, 수혈에 의한 전파 가능성이 있다. 성접촉에 의한 감염사례도 보고되고 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수분을 섭취하면 대부분 증상이 회복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감염병'인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지카바이러스에 걸린 임신부들은 머리가 작은 '소두증' 아기를 출산하는 연관성도 나타나 임신부는 지카바이러스감염증 발생 국가 여행을 연기하는 게 바람직하다. 해당 국가를 방문했다면 6개월간 임신을 늦추는 것이 좋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