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한 적 없던 중앙부 무덤 첫 발굴…통모양그릇받침·수정 구슬 등 유물도 확인
가야시대 중소형 무덤 확인된 김해 양동리고분군 발굴현장 공개

경남 김해시는 13일 국가사적 제454호로 지정된 양동리고분군 발굴조사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유적은 양동리고분군에서 발굴된 가야시대 목관묘(나무널무덤) 37기, 목곽묘(나무덧널무덤) 3기, 석곽묘(돌덧널무덤) 11기, 석관묘(돌널무덤) 1기, 옹관묘(독널무덤) 5기, 수혈(구덩이) 7기 등이다.

또 1∼4세기 통모양그릇받침, 철검, 수정으로 만든 구슬 등 유물 150여점도 함께 공개됐다.

이번 발굴조사는 그동안 조사한 적이 없었던 중앙부에 대한 것이다.

주로 중소형 무덤이 집중 확인됐지만, 대형 무덤은 발견되지 않았다.

무덤들이 매우 조밀하게 조성되고 등고선과 평행하게 5∼6열이 배치되는 독특한 양상도 파악됐다.

양동리고분군은 1984년 첫 발굴 이후 8차례에 걸쳐 발굴조사가 진행됐으며 2004년에는 가야고분군으로서 학술적·보존적 가치를 인정받아 사적 제454호로 지정됐다.

대성동고분군과 함께 대표적인 전기 가야 무덤 유적으로 가야 무덤의 변천 과정은 물론 청동솥과 청동거울, 청동창 등 고대 중국, 일본과 교류한 모습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유물들이 다량 출토됐다.

조사기관인 한화문물연구원 김유정 조사단장은 "이번에 조사한 중앙부가 도굴로 인해 훼손된 상태라 귀족 혹은 평민 무덤인지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며 "가야사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중앙부에 대한 조사가 처음 이뤄졌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