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유엔 기후행동 회의서 밝혀…올해 관련 사업 본격 추진 관측

북한은 13일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6.4%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거듭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나라에서는 2019∼2030년 국가환경보호전략을 완성하고 그 실현을 위한 사업들을 전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광진 국토환경보호성 처장은 "환경오염을 막고 나라의 전반적 생태환경을 회복단계에 올려세우며 녹색경제로 이행할 수 있는 물질·기술적 토대를 갖추는 것이 이 전략의 총적 목표"라고 설명했다.

특히 "2030년까지 자체의 노력으로 온실가스 방출량을 16.4% 축감(감축)하며 기후변화에 관한 파리협정에 의한 국제적 협조가 추진되는 데 따라 36% 더 줄일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목표 추진을 위한 첫 단계로 작년에 이어 올해 "환경오염의 확대를 방지하며 주요 도시들과 수역들의 대기 및 물 환경 감시체계와 지역별, 부문별, 단위별 오염 물질 배출 장악 체계의 확립 등이 추진되게 된다"고 소개했다.

구체적으로 "공장, 기업소에서 가스 및 먼지잡이 시설, 폐수 정화장을 비롯한 오염물질 정화시설들을 100% 갖추며 개건, 신설대상들은 오염물질 발생량을 극력 줄일 수 있게 현대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해 9월 유엔총회 기간 열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대표단을 파견해 관련 계획을 밝히며 국제사회와의 협력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유엔 산하 녹색기후기금(GCF)은 지난해 말 북한의 기후변화 대응을 돕기 위해 72만2천100달러(약 8억7천만원) 규모의 능력배양사업(Readiness)을 승인하기도 했다.

GCF 지원금은 북한 정부가 아닌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지급되며, GCF 사무국과 FAO,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간 3자 협정 체결을 거쳐 다음 달부터 기후변화 대응 관련 사업이 개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국 정부 관계자는 GCF의 기금지원 승인에 대해 "GCF가 유엔 제재를 우회한 것은 아니고 인도적이고 친환경적인 지원이라는 판단 아래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에 관심을 갖는 것은 기후가 곧 식량 생산 성과와 직결되는 데다 김정은 시대 들어 최우선 정책의 하나로 추진된 산림녹화 사업과 방향성이 같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동참함으로써 '정상국가'를 대외적으로 표방하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도 나온다.

북한 "2030년까지 온실가스 16.4% 감축 목표" 재확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