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노조 "전북지역 우체국 42곳 폐국 반대…주민불편 초래"

전북 공무원노조와 과학기술정보통신공무원노조 전북지역본부는 13일 "우정사업본부가 추진하는 우체국 폐국은 국민에 제공할 보편적 서비스 후퇴와 주민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며 폐국 저지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두 노조는 도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체국은 우편, 금융, 공과금 수납 등 보편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 공공기관으로 수익보다는 국민 공공성이 최우선시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 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경영합리화 방침에 따라 2023년까지 전국 직영 우체국 1천352곳 가운데 677곳의 폐지를 추진하고 있다.

전북에서는 84곳 가운데 올해 상반기 12곳을 시작으로 4년간 42곳이 폐지될 전망이다.

노조는 "이럴 경우 보편적 서비스 후퇴, 서민 금융 역할 축소, 금융소외계층 사각지대 발생, 주민 불만 및 이용자 불편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김환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노조 전북지역본부장은 "우체국 폐국과 인력감축을 통한 경영합리화는 임시방편"이라며 "우정사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보편적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확한 원인분석과 근원적인 문제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