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계를 돕기 위해 구내식당 한시 휴무제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 피해 외식업계 돕자"…충주시, 구내식당 월 2회 휴무

오는 4월까지 매월 셋째 주와 넷째 주 금요일에 구내식당 문을 닫는다.

정문구 자치행정과장은 "전 직원이 동참, 코로나19로 손님들의 발길이 끊긴 지역 식당의 어려움을 나눌 것"이라며 "충주사랑상품권을 활용해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충주시 구내식당은 충주시니어클럽이 운영하며 하루 평균 300여명이 이용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