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 성균관대·경희대 방문해 대학 관리 상황 점검
유은혜 "국내 들어온 중국인 학생도 우리 학생…혐오 말아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3일 "한국 대학에 등록한 중국인 학생도 모두 우리 학생이고, 정부와 대학의 보호조치를 받는 대상"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대학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면밀한 대응을 당부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중국인 학생들을 과도하게 혐오하는 시선이 적어지도록 우리 대학이 더 노력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이어 "이미 입국한 유학생에 대한 관리를 시작한 지 2주가량 지났는데 큰 이상 상황은 없다"면서 "정부와 대학이 협업해 향후 입국 예정인 유학생 관리·보호에도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와 경희대학교를 방문해 대학 현장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한다.

두 대학 관계자로부터 개강 연기 등 학사일정 관리 방안과 유학생 관리 현황을 보고받고 애로사항·건의사항을 청취한다.

두 대학 기숙사에 들러 시설 방역 현황도 점검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