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경찰, 5대 선거범죄 '꼼짝 마'…24시간 단속체제 가동

강원경찰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범 24시간 단속 체제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나섰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오는 13일 지방청과 17개 일선 경찰서에 '선거 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 24시간 단속 체제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이번 총선의 선거 범죄 첩보 수집 및 단속을 한층 강화한다.

일반 선거범죄는 물론 당내 경선 시 불법 행위 등도 철저히 단속해 완벽한 선거 치안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무엇보다 금품선거, 흑색선전, 여론조작, 선거폭력, 불법 단체 동원 행위를 5대 선거범죄로 규정하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등 엄정 수사한다.

공무원들의 정보 유출, 선거 기획·참여 등 선거 개입 행위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강원경찰, 5대 선거범죄 '꼼짝 마'…24시간 단속체제 가동

지역 토착 세력이나 조직폭력배 등이 선거에 개입하는 사례가 없도록 동향 파악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운영 중인 '사이버 검색·수사전담반'을 확대·편성해 가짜뉴스 등 허위 사실 생산·유포 행위를 단속한다.

가짜뉴스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허위·불법 게시물을 신속히 차단·삭제할 수 있도록 선거관리위원회와 핫라인도 구축했다.

가짜뉴스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후보자를 비방하는 사이버 범죄 선거 사범은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전담 수사한다.

선거 범죄 신고·제보자는 최고 5억원까지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 범죄의 첩보 입수부터 수사 종결까지 적법 절차를 준수하고 신고·제보자의 비밀도 철저히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