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안 먹고 바닥에 던졌다는 이유…요양원은 자체조사 후 자진신고
"요양보호사가 치매 할머니 때려 전치 2주 진단"…경찰 수사

경북 구미 한 노인 요양원에서 요양 보호사가 치매 할머니(86)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구미경찰서는 신고자인 할머니의 손자를 조사한 데 이어 가해자로 지목된 여성 요양 보호사 A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손자는 요양원 내 폐쇄회로(CC)TV를 본 결과 요양 보호사 A씨가 지난 7일 오전 7시 20분께 할머니를 폭행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할머니가 약을 먹지 않고 바닥에 던지자 A씨가 할머니의 얼굴과 팔 등을 때리고 몸을 밀쳐 소파에 넘어지도록 했다는 것이다.

할머니는 이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고 손자는 설명했다.

손자는 "할머니가 10분가량 폭행 당하고 울었지만, 근처에 있던 요양 보호사 4명은 쳐다보기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A 요양 보호사는 "때린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요양원 측은 자체 조사를 한 뒤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자진 신고하면서 사실상 폭행을 인정했다.

구미시도 서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과 함께 현장조사를 한 뒤 폭행 사실이 확인되면 경고 또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