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전세기에 신종코로나 의심증상 4명…어린이 1명 포함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12일 김포공항으로 귀국한 교민과 중국국적 가족 가운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우한발 대한항공 전세기 KE9884편의 탑승객에 대한 검역 과정에서 성인 3명(남성 2명·여성 1명)과 어린이 1명 등 4명이 발열 등 신종코로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의심 증상을 보이는 어린이는 여성 의심 증상자의 자녀로 알려졌다.

해당 전세기에는 우리 국민과 중국국적 가족 등 147명이 탑승했다.

이들에 대한 검역이 진행 중이어서 의심 증상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