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을 아시아 제1창업도시로…올해 2천56억원 투자

부산을 아시아 제1의 창업 도시로 만들기 위해 부산시가 올해 2천56억원을 투자한다.

부산시는 2020년 부산형 창업 혁신도시 조성 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올해 투자액은 국 시비 1천213억원과 민간투자 843억원을 포함해 2천56억원이다.

중점 추진전략은 거점별 창업 인프라 확대, 유니콘 기업 배출을 위한 프로그램 고도화, 데스밸리 극복을 위한 자금 지원 생태계 구축 등이다.

시는 지난해 지정된 창업 촉진지구 6개 지구 집적화를 지원하고 정부 사업과 연계한 신규 창업 인프라를 확충한다.

또 민간 주도·공공 지원 신규 창업 인프라 구축도 추진한다.

창업 컨트롤 거버넌스를 강화하고, 2019년 동남지방통계청과 협력해 부산창업 동향통계의 국가통계 승인도 상반기 중 추진한다.

아울러 인공지능·게임·콘텐츠·가상현실·증강현실·블록체인 등 지식서비스 산업과 전자상거래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쏟는다.

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성장 단계별 맞춤형 창업펀드를 지난해 3천733억원에서 올해 4천300억원으로 늘리고 창업 인프라를 확대하기 위해 은행권 청년 창업재단 부산 유치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창업은 열정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이라며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창업기업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