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은 감염질환·암 발병의 지름길이다. 또한 면역세포의 생성과 역할에 영향을 끼쳐 독감 등 질병에 감염될 확률이 꾸준하게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약 9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사망자 중 고령자와 비만인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에 사망자 비율이 높아진다는 전문보도와 함께 비만 치료에 대한 경각심도 함께 높아지는 추세다.

이러한 사실은 브라질 상파울루대학교 연구팀이 비만세포가 늘어나면 면역세포의 일종인 호중구 수치가 감소되어 제대로 된 면역력 역할을 수행하지 못해 감염성 질환에 취약하다는 실험결과에서도 밝혀졌다.

또한 미국 국립 알레르기 및 감염병 연구소 보고에 의하면, 비만인은 정상 체중인 사람에 비해 A형 독감 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할 확률이 8.9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신유진 대표 (사진=삼성피트니스클럽)

신유진 대표 (사진=삼성피트니스클럽)



삼성피트니스클럽 신유진 대표는 "꾸준하게 하는 적당한 운동은 면역력을 향상시켜주며 질병을 예방하는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삼성피트니스클럽을 이용하는 회원들에게 24시간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운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자 전직원들이 매일 하루 2회씩 알콜소독을 점심과 저녁에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든 회원들에게 더욱더 안전한 환경에서 운동 할 수 있도록 손소독제와 일회용 마스크를 항시 클럽내에 비치하고 있으며 동시에 열감지 카메라로 방문하는 고객들을 촬영하여 24시간 고객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