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식은 졸업생 대표만 참석…"보강 기간 활용해 수업 결손분 보충"
서울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개강 2주 연기…입학식 취소

서울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개강을 2주 연기하기로 했다.

서울대학교는 12일 운영위원회 결과 개강일을 다음 달 16일로 2주 연기하고, 다음 달 2일 예정이었던 입학식은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졸업식은 각 단과대학 및 전문대학원 졸업생 대표 66명만 참석하는 것으로 간소화했다.

졸업식은 이달 26일 열린다.

서울대 관계자는 "개강은 연기되지만, 종강 일정은 종전의 학사 일정과 동일하게 진행된다"면서 "보강 기간을 활용해 수업 결손분을 보충한다"고 말했다.

앞서 대학가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연세대와 고려대, 이화여대, 한국외대, 한양대, 세종대, 동국대, 숙명여대, 성균관대, 숭실대 등도 개강 연기를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