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에 국방개혁·코로나19까지…13개 부서 머리 맞대
악재 겹친 철원군, 지역경제 활성화 묘수 찾기 나선다

국방개혁 2.0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악재가 겹친 강원 철원군이 지역경제를 되살릴 방안 찾기에 나섰다.

군은 12일 군청 상황실에서 13개 주요 현안 사업부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보 나눔회'를 열었다.

이들은 올해 예산을 편성한 지역경제 활성화 시책사업 추진 현황과 내년 신규 국·도비 보조사업, 자체 신규 사업 등을 살피며 각종 시책에 대한 아이디어를 발굴했다.

군은 지속해서 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매월 또는 격월마다 정보 나눔회를 열 계획이다.

신인철 부군수는 "각종 악재로 지역 상권이 파탄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경제 활성화를 위한 각종 시책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