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방경찰청, 진상 조사 착수…임모 수련원장 "음해성 주장"

경찰청제천수련원에서 일하는 청소직 근로자들이 원장으로부터 갑질 피해를 봤다며 진정을 내 충북지방경찰청이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원장이 갑질"…경찰청제천수련원 청소근로자 8명 피해 진정

충북경찰청은 11일 제천수련원 청소근로자 A씨 등 8명이 낸 진정서를 접수하고 감찰 부서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등 청소노동자들은 "임모 원장이 '청소가 제대로 안 됐다'며 비품을 집어 던지고, 흠을 잡아 경위서 작성을 수차례 난발하는 등 갑질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한 청소노동자는 "지난해 8월 원장이 창고에 있던 두루마리 휴지를 수십 개를 바닥에 내동댕이치고 다음 날 직원들에게 치우라고 시켰다"며 "한 직원은 갑질을 견디다 못해 퇴사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원장이 갑질"…경찰청제천수련원 청소근로자 8명 피해 진정

임 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청소 관련 민원이 발생해 경각심을 갖게 하기 위해서 사유서를 쓰게 한 것일 뿐 갑질은 없었다"며 "해당 직원이 쓴 사유서가 내용이 부실해 한차례 재작성 지시를 했다"고 해명했다.

청소 비품을 바닥에 던진 것에 대해서는 "지난 8월에도 수차례 지시한 사항을 직원이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후 창고에서 일부 비품을 흩트려 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청주무관노동조합 관계자는 "근로자들의 인권이 침해됐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필요한 조치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북경찰청 관계자는 "청소직 무기 계약 근로자 24명 중 일부 근로자가 진정을 내 감찰 부서에서 진상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청제천수련원은 제천시 청풍면 학현리에 9만2천564㎡ 규모로 건립돼 지난해 7월 문을 연 호텔식 휴양시설이다.

3개 동(棟)에 숙박시설(110실)과 교육시설, 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원장이 갑질"…경찰청제천수련원 청소근로자 8명 피해 진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