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준 시장 현장근무…지역주민에 위생용품 배부·방역 집중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3차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는 교민 170여명이 12일부터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서 격리 생활을 하게 됨에 따라 이천시가 11일 현장상황실을 설치, 방역 활동과 주민지원에 나섰다.

이천시, 국방어학원 현장상황실 설치…'환영' 현수막도

시는 이날 오후 국방어학원 정문 건너편에 컨테이너 5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상황실'을 설치했다.

5개 가운데 1개는 '현장 시장실'로 엄태준 시장이 교민들이 머무르는 동안 현장상황실에서 근무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현장상황실에서는 국방어학원 내부 상황을 지역주민에게 전달하고 방역과 주민지원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시는 또 국방어학원 진출입로에 차량소독설비를 설치하고 출입자 무균소독실 2곳도 마련했다.

이날부터 다목적방역방제차량을 동원해 국방어학원을 중심으로 소독작업을 시작했다.

시는 이와 함께 국방어학원 인근의 이황1리 등 10개 리 주민들에게 손세정제 2천56개, 소아용마스크 1천757개, 성인용마스크 8천428개를 배부했다.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의 협조를 받아 손세정제 9천개와 마스크 3만개를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천시, 국방어학원 현장상황실 설치…'환영' 현수막도

국방어학원에서 100여m 떨어진 삼거리에는 환영 현수막 2개가 걸려 눈길을 끌었다.

장호원·감곡기독교연합회는 '편히 쉬시다가 건강하게 돌아가시기 바랍니다'라는 환영 문구를 넣었고, 모 음식점 임직원 일동은 '우한 교민 여러분, 환영합니다!'고 현수막을 게시했다.

국방어학원 앞길에는 '장호원 주민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힘을 모아 이 어려움을 함께 이겨냅시다'는 내용의 현수막도 보였다.

3차 전세기로 12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교민과 가족 170여명은 국방어학원에서 14일간(입소일과 퇴소일 제외) 머무르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