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중국발 입국자에 적용하는 '특별입국절차'를 홍콩, 마카오에서 들어오는 사람에게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강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사안을 논의하고 검토 중"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김 부본부장은 "오후 2시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상세한 내용을 설명하겠다"며 "검역에 관한 조치이므로 방역을 담당하는 중대본에서 밝히는 게 맞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4일부터 중국전용입국장을 별도 개설하고, 중국 본토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의 국내 거주지와 실제 연락처를 직접 확인한 후 입국을 허용하는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홍콩, 마카오 등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라 특별입국절차 확대 시행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