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경 조달청장, 신종코로나 방역물품 생산 현장 점검

정무경 조달청장은 11일 마스크 등 주요 방역물품 공공분야 수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도 안성의 마스크 제조업체 와이제이코퍼레이션을 방문했다.

이 회사는 하루 12만개의 마스크를 생산하며, 지난해 10월부터 월평균 40만개를 군·보건소·지빙자치단체 등에 납품하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 이후 조달청은 '주요 방역물품 신속공급 대응팀'을 구성하고 방역물품 조달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 중이다.

수요가 급증하는 마스크와 소독기는 경쟁이나 평가 절차 없이 방역기관이 신속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중국 현지 공장을 보유한 국내 조달기업이 제품 생산과 납품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에는 납기 연장, 제재 및 지체상금 면제 등도 허용한다.

조달청은 보건용 마스크(34개사), 방역용 소독기(7개사), 화학물질 보호복, 손 세정제, 음압채담부스 등 5개 물품은 공공 수요량과 공급량을 매일 점검한다.

기업들에는 수출보다 국내 공급을 우선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신종 코로나 사태가 종결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을 것"이라며 "현장에서 고생하는 방역기관과 조달기업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