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1일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약해지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평안북도에서 대체로 흐리겠으며, 함경북도 바닷가 지역에서는 흐렸다가 오전부터 개겠다고 전했다.

서해안 일대에서는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면서 야외운동을 삼가고 소금물 함수(양치)를 자주 하라고 권고했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였으며 낮 최고기온은 12도로 예상된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평양 : 맑음, 12, 10
▲중강 : 구름많음, 7, 20
▲해주 : 맑음, 9, 10
▲개성 : 맑음, 12, 10
▲함흥 : 맑음, 12, 0
▲청진 : 맑음, 6, 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