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시간 이상 수강하면 1일 출석 인정

대구시교육청이 소아암 등 만성질환으로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초등학생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원격수업을 개설한다고 26일 밝혔다.

대구교육청 만성질환 초등생 대상 원격수업 개설

원격수업은 오는 3월 9일부터 대구교육청 특수교육지원센터에서 운영된다.

수업 내용은 한국교육개발원 '스쿨포유' 초등과정으로 초등학교 1~2학년은 국어·수학·통합교과(3개 교과), 3~6학년은 국어·수학·사회·과학 등 4개 과목이다.

실시간 화상 강의와 교과별 동영상 녹화 수업도 제공해 학생들은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다.

대상은 3개월 이상 입원 또는 요양 등 장기결석으로 유급이 예상되는 학생으로 하루 1시간 이상 원격수업을 들으면 1일 출석을 인정받는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학생들이 투병하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편리하게 교육받고 건강하게 학교로 돌아올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