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필리핀 당국이 우한에서 온 중국인 관광객을 오는 27일까지 모두 귀국 조치한다고 밝혔다. 일명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상황에서 국내 전염을 최소화 하겠다는 취지다.

25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당국은 우한이 봉쇄되기 전 직항 노선으로 필리핀 칼리보 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 634명을 오는 27일까지 전부 돌려보내기로 결정했다.

필리핀 내 유명 관광지인 보라카이 섬 등에 머문 중국인 관광객들이 여행 일정이 끝나면 다른 지역 방문이나 일정 연장 없이 속히 귀국하도록 조치를 취한 것이다.

이에 지난 23일과 24일 각각 178명과 143명이 귀국했고, 나머지 331명도 25일과 27일 각각 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카르멜루 아르실라 필리핀 민간항공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조치가 강제 송환 조치는 아니라며 "중국인 관광객들은 일정에 따라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