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공사장 12층서 떨어진 자재에 도로 단속 공무원 날벼락

부산 해운대 호텔 공사장 12층에서 공사 자재가 떨어지면서 도로에서 단속업무를 하던 공무원이 맞아 중상을 입었다.

2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해운대구 영무파라드 호텔 공사 현장 12층에서 거푸집 나무 받침대가 부러지며 바닥으로 떨어졌다.

나무 받침대는 길이 1.2m, 폭 8㎝이다.

당시 1층에서 도로 적치물 단속을 하던 해운대구청 소속 도로관리원이 해당 나무 받침대를 머리에 맞아 쓰러졌다.

해당 공무원은 머리 일부가 함몰하는 등 중상을 입어 응급수술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호텔 공사업체 측이 철재와 합판을 고층으로 올리는 하역작업을 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