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재발 막는다…4대강 유역 수도지원센터 출범

환경부는 유역수도지원센터가 22일 경기 과천의 한국수자원공사 한강권역본부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해 5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로 불거진 지방 상수도 시설 관리 문제를 개선하고 수돗물 사고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출범했다.

환경부 장관이 설치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운영을 대행하는 이 기관은 한강을 비롯해 낙동강, 금강, 영산강·섬진강 유역에 1개소씩 총 4개소가 설치됐다.

센터는 피해 규모가 100세대 이상인 수돗물 사고가 발생하면 지방자치단체 수도사업본부장의 요청에 따라 유역(지방)환경청을 인적·기술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피해 규모가 300세대 이상인 사고가 나면 지자체장의 요청에 따라 현장 수습 조정관을 파견하고, 필요시 센터내 전문 인력도 투입해 사고 원인을 분석하고 수습 활동을 지원한다.

평상시에는 수도 계획 수립, 시설 진단 등 상수도 전반에 걸친 전문 기술을 지자체에 지원하고 올해부터 전국에 구축되는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와 연계해 수돗물 사고를 감시한다.

조석훈 환경부 물이용기획과장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때에는 지방자치단체가 민원 해결에 급급하다 보니 체계적으로 대응 계획을 수립하지 못하다가 사태가 장기화했다"며 "수도 관련 노하우를 가진 센터가 자문해주거나 지자체가 미리 컨설팅을 받으면 인천 사고는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붉은 수돗물' 재발 막는다…4대강 유역 수도지원센터 출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