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2020년 AI 7대 트랜드' 보고서 발간
올해 주목해야 할 인공지능 트랜드는…중국·내셔널리즘 등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기술정책연구본부는 21일 올해 주목해야 할 인공지능(AI) 7대 트랜드를 발표했다.

첫 번째로 '중국 AI'가 선정됐다.

중국은 미국과 대등한 수준의 기술과 산업역량을 보유했을 뿐 아니라 자신들만의 색채를 내기 시작했다.

미국과 중국의 AI 기술 경쟁은 자국의 기술을 보호하고 타국의 영향력을 줄이려는 국제적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두 번째 트랜드인 'AI 내셔널리즘'이다.

ETRI는 '증강 분석과 다크 데이터'에도 주목했다.

저장하고 있으나 그간 활용하지 않았던 다크 데이터의 가치가 인정받고 있다.

또 인간의 의사결정을 도울 뿐 아니라 통찰력도 제공하는 증강 분석을 통해 노동생산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ETRI는 또 연구개발(R&D) 생산성을 향상하는 'R&D 혁신지능'과 단순한 모방을 넘어서 설계, 전략까지 하는 '창작 지능'도 트랜드로 봤다.

여섯번째는 'AI 호문쿨루스'다.

인간의 뇌는 감각 기관이 활동할 때 가장 많이 활성화된다.

'펜필드의 호문쿨루스' 모형은 이런 점을 보여준다.

이처럼 AI가 발전하려면 실제 환경과 상호작용하며 새로운 능력을 학습해야 할 것으로 ETRI는 분석했다.

ETRI는 새로운 전용 연산 장치들이 어떤 시장 구도를 만들어나갈지 주목해야 한다며 'AI 칩이 정의하는 컴퓨팅 폼팩터'를 마지막 트랜드로 선정했다.

이 내용을 담은 보고서는 ETRI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