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이국종 교수와 아주대병원이 갈등을 빚은 것과 관련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안타깝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박 장관은 20일 세종 보건복지부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감정의 골이 너무 깊어 상대를 돌봐주지 않아 발생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양측이 모두 최선을 다하다 지쳐있는 상태라는 것이다.

박 장관은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과 아주대병원 고위층이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갈등을 보인 것과 관련해 "기사 제목대로 '세상을 다 구하고 싶은 의사 대 영웅 뒷바라지에 지친 병원'이란 말이 현재 상황을 설명하는 적절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는 "법이나 제도의 문제가 아니라 양쪽이 모두 열심히 하다가 지쳐 있는 상황"이라면서 "지난해 이 교수가 주장한 의료비 부당 사용을 조사했지만 아주대가 법과 제도에 어긋나게 행동한 적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병원이 보건복지부 지원 예산을 모두 인력 추가 채용에 쓰지 않고 일부만 채용한 것을 문제삼았다. 그러나 아주대는 정부 지원이 없는 상태에서 규정 이상의 간호사를 고용해 운영하고 있었고, 예산을 받은 이후 기존 간호인력의 인건비로 사용했을 뿐 전용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양자가 포용하는 자세일 경우 간호사를 늘리면서 협력이 가능했겠지만 감정의 골이 너무 깊었다"며 "규정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에서 상대를 돌봐주지 않는 상태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교수가 본인이 받았던 공문들을 보여준 적이 있어 마음이 아파 도와드려야겠다고 생각했었다"며 "병원에 가서 면담도 했지만 감정이 뒤틀려 있다 보니 병원도 더 도와주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과거 이 교수에게 욕설을 하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이 교수가 다 잘한 것도 아니고 권역외상센터가 제대로 돌아가려면 전체 병원 체계가 함께 움직여야 한다"면서 "포용을 요구하고 있지만 의료계 분들이 고집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그동안의 갈등으로 이날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 장관은 과거 이 교수의 요청으로 닥터헬기 규정을 모두 바꿔 대형 헬기를 공급한 예를 들며 "정부는 앞으로도 권역외상센터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